매매 방식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 (사진=뉴스포스트 이해리 기자)

Charles Lachaux, 블록체인 기반 회원제 와인 커뮤니티 Crurated와 소비자 직접 유통 독점 계약 체결

Crurated 고객들에게 전 세계 인기 높은 Lachaux의 소량 생산 와인 구매할 수 있는 특별 접근권을 제공

July 18, 2022 08:00 ET | Source: Crurated Limited Crurated Limited

London, UNITED KINGDOM

런던, July 18, 2022 (GLOBE NEWSWIRE) -- 보르고뉴 지방의 선도적인 와인 양조업자인 Charles Lachaux가 블록체인 기반의 매매 방식 회원제 와인 커뮤니티 Crurated와 독점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유명세와 수상 이력이 빛나는 Lachaux의 와인들은 소량으로 생산되어 전 세계에서 높은 수요를 자랑하는데, 앞으로 Crurated 회원들에게 독점 판매될 예정이다. 자세한 오퍼링과 Crurated 멤버십에 대한 정보는 www.Crurate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원들을 위한 특별 제품은 남은 한 해 동안 여러 단계에 걸쳐 출시될 예정이다. 우선 제공될 제품에는 6개 아펠라시옹을 혼합한 와인 1종이 포함된다:

  • Bourgogne Aligoté, Les Champs 매매 방식 d’Argent, 2021
  • Bourgogne Rouge, La Croix Blanche, 2021
  • Côte de Nuits Village, Aux Montagnes, 2021
  • Aloxe-Corton premier cru, Les Valozières, 2021
  • Nuits Saint Georges village, La Petite Charmotte, 2021
  • Nuits Saint Georges premier cru, Aux Argillas, 2021

와인 제품들은 7월 25일부터 개인 판매 형태로 Crurated 회원들에게 제공된다.

Charles는 “우수 와인을 생산하고 유통하기 위해 와인 양조의 혁신은 필수적”이라며 “지난 수십 년간 와인은 유통 과정 개선을 위한 고민 없이 안목을 갖춘 애호가들에게 유통되어왔다. Crurated는 희귀 와인에 대한 접근을 간소화하며, 블록체인과 NFT 매매 방식 기술을 이용해 이 업계에 절실히 필요한 진품 보증과 출처 명시를 구매자들에게 보장한다. 따라서 소비자 직접 판매의 새 시대를 시작하려 하는 우리에게 이상적인 파트너”라고 말했다.

Crurated 설립자인 Alfonso de Gaetano는 “우리 팀은 운 좋게도 세계 최고의 와인 제품들, 와인 메이커들과 함께하고 있으며, Charles Lachaux도 예외가 아닐 것”이라며 “우리의 블록체인 기반 기술 매매 방식 플랫폼은 희귀 와인을 매매하는 방식에 일대 혁명을 일으켰다. 우리는 회원제 기반의 첫 와인 커뮤니티로, 완벽한 투명성과 자산 가치 보호를 제공한다. 이러한 모델은 와인 저장고의 한계를 재정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각각의 와인병에는 NFT가 함께 제공된다. 이 NFT는 블록체인에 영구적으로 기록되어 와인병이 진품임을 보증해주고 소유 이력, 포도 수확기, 포도밭 위치, 포도 품종, 기타 핵심 정보 등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NFT는 휴대전화의 NFC 또는 RFID를 태핑하면 쉽게 접근 가능하다. 와인병이 매매 방식 재판매되거나 고객 간 토큰 거래가 발생할 때마다 신규 블록체인 기록을 통해 와인병의 역사는 갱신된다.

Charles Lachaux 와인은 Crurated 플랫폼 독점으로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될 예정이나 B2B 레스토랑 판매는 계속해서 유통업자들을 거쳐 이뤄진다.

Charles Lachaux 소개
Charles Lachaux는 Arnoux-Lachaux에서 포도 재배를 혁신적으로 변화시켜 오늘날 보르고뉴 지역 와인 양조의 경계를 확장해온 인물이다. Jancis Robinson에게서 ‘빛나는 새로운 스타’로 평가받은 Charles Lachaux는 새로운 세대를 대표한다. Charles는 2021년 런던에서 열린 Golden Vines Awards에서 ‘세계 최고의 젊은 와인 메이커’ 상을 수상했다. 고밀도 재배, 저생산, 집약적 포도밭 운영을 옹호하며, 새싹을 가지 치기하는 대신 긴 ‘아치’로 자라도록 포도를 가꾸는 것이 대표적인 농법이다. Lachaux는 본 로마네(코트도르주)에 위치한 가족 사유 농장을 관리하는 6세대이다.

Crurated 개요
2021년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론칭한 Crurated는 와인 애호가들과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자들을 연결하는 회원제 와인 커뮤니티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이 맞춤형 서비스와 진정성 있는 경험을 제공하며, 끊김 없는 Crurated의 물류 서비스는 안전한 와인셀러 창고와 혁신적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품질과 출처를 보장한다. Crurated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crurated.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매 방식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서울 여의도 본사 사옥을 6395억 원에 이지스자산운용에 매각한다.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 (사진=뉴스포스트 이해리 기자)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 (사진=뉴스포스트 이해리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7월 말까지 매각을 끝내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매매는 매각 후 신한금융투자가 사옥을 그대로 임차해 사용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으로 매매 방식 매매 방식 이뤄졌다. 금융환경과 부동산 규제 동향, 여의도 업무지구(YBD) 수요와 공급 전망 등을 고려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사옥 매각을 통해 유입되는 현금은 전액 영업용 자본으로 활용할 매매 방식 계획이다. 지난 3월 말 현재 신한금융투자의 연결 기준 자기자본은 5조 164억 원이다. 매각 차익을 반영하면 신한금융투자 연결 자기자본은 5조 원 중반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사옥 매각으로 늘어난 자본을 통해 기업금융(IB)는 물론 리테일, 자산관리(WM), 디지털 등 다양한 사업부문에서 새로운 수익 창출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속성장을 위한 자본활용방안, 제도, 업무방식 등 회사 내 모든 것을 근본부터 다시 짚어보는 전방위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며 “사옥 매각도 혁신 가운데 하나로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높아진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버팀목을 확보하고 과감히 신성장동력에도 투자하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믹 데일리

[이코노믹데일리] 신한금융투자가 서울 여의도 본사 사옥을 이달 중 최종 매각한다. 매매가격은 6395억원으로 매수자는 이지스자산운용이다. 신한금투는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말 매각 작업을 완료한다고 18일 밝혔다.매매 방식

이번 매매는 매각 후 신한금투가 사옥을 그대로 임차해 사용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으로 이뤄졌다. 사옥 매각 가격은 현 장부가 1800억원의 3.6배에 달하며 신한금투는 사옥 매각으로 막대한 차익을 남기게 됐다.

사옥 매각으로 유입되는 현금은 전액 영업용 자본으로 들어가면서 신한금투 연결 자기자본은 지난 3월 말 현재 5조164억원에서 5조원 중반대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투는 늘어난 매매 방식 자본을 활용햐 기업금융(IB), 리테일, 자산관리(WM), 디지털 등 다양한 사업 부문에서 새로운 수익 창출이 가능해졌다고 기대했다.

신성장 동력에 투자할 재원을 확보함으로써 변동성이 커진 금융시장에서도 과감한 투자가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성장을 위한 자본 활용방안, 제도, 업무처리 방식 등을 다시 짚어보는 전방위 혁신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혁신의 하나로 사옥 매각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높아진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버팀목을 확보하고 과감히 신성장동력에 투자하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GS건설, 국내 최초 육상순환여과방식 '연어 스마트양식' 본격화

GS건설은 미래형 양식 사업의 단계적 진입을 위해 지난 2020년 7월 부산광역시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부산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민간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는 부산광역시 기장군 부경대학교 수산과학연구소 내 6만 7,320 ㎡ 규모의 부지에 지하1층~지상2층 규모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건립되며, 이곳에서 연간 500톤 규모의 대서양연어를 생산하게 된다. 테스트베드에는 태양광 및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설비가 설치되며, 다양한 센서 정보를 통해 수처리 설비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시스템과 사료 자동 급이 장치와 함께 재생에너지 활용을 효율화할 수 있는 시스템 기반 구축 등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GS건설은 테스트베드 착공에 앞서 사업 추진을 위한 자회사인 에코아쿠아팜을 설립하고,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에서 매매 방식 연어의 시험 양성을 진행해 왔다. 이에 더해 초미세플라스틱 제거 기술 관련 특허를 출원하고, 질병 예방 및 대응기술 연구도 완료한 상태다.

이번에 지어지는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는 국내 최초로 사육수의 99% 이상 재사용하는 폐쇄식 순환 여과방식의 첨단시설이다. 육상에 양식시설을 만들어놓고 바닷물을 끌어와 고도의 매매 방식 수처리 기술을 통해 오염물질을 정화해 연어를 키우고, 오염된 양식수도 재처리해 깨끗하게 바다로 보내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기존 가두리 양식의 한계로 지적되는 미세플라스틱 문제, 중금속, 바이러스 등 해양오염으로부터 안전한 청정 해산물 생산이 가능하게 된다. 특히 차갑고 깨끗한 물에서 서식하는 연어를 온대성 기후인 국내에서 연중 생육하기 위해서는 수처리 기술과 냉방 유지 및 효율화를 위한 건축 기술이 가장 중요한 핵심 역량이라 할 수 있다.

GS건설은 100% 자회사인 세계적인 해수담수화 매매 방식 업체인 GS이니마의 수처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바이오 폐수의 처리에 관한 핵심기술 관련 ICT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는 GS건설의 정수, 물 재이용 및 해수 담수화 등의 고도 수처리 플랜트 건설 경험을 활용한 양식장의 물 정화 및 순환시스템과 청정한 수질과 어류의 건강한 성장을 관리하기 위한 ICT 기술이 융합된 미래형 육상 양식 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는 “스마트 양식 테스트베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전량 수입에 의존해 온 대서양 연어를 직접 생산하게 돼 국내 수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S건설은 올해 초 신세계푸드와 ‘친환경 연어 대중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추후 스마트양식시설에서 생산할 연어를 소비자에 공급하기 위한 공동 상품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며, CJ Feed&Care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양식연어용 사료 개발에 나선 바 있다./[email protected]

신한금융투자, 여의도 사옥 '6395억 원' 이지스와 매매계약 체결

신한금융투자는 여의도 소재 본사 사옥을 이지스자산운용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매각 가격은 6395억 원이며, 오는 7월 말까지 매각을 완료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사옥 매각을 통해 유입되는 현금은 전액 영업용 자본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매각 자본을 통해 IB는 물론 리테일, WM, 디지털 등 다양한 사업부문에서 새로운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지난 3월 말 기준 신한금융투자의 연결 자기자본은 5조164억 원이다. 매각 차익을 반영하면 신한금융투자의 연결 자기자본은 5조 원 중반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이번 역은 '신한금융투자’역" ‘금융 중심’ 5호선 여의도역, 신한금투 품으로 낙찰
  • 티에스이, 제품ㆍ고객사 다변화로 하반기도 성장 기대 - 신한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정보보호 활동’ 공시 시행한다…“증권업계 유일”

신한금융투자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하여 지속적 성장을 위한 자본활용방안, 제도, 업무방식 등 회사 내 모든 것을 근본부터 다시 짚어보는 전방위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사옥매각도 이러한 혁신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높아진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버팀목을 확보하고 과감히 신성장 매매 방식 매매 방식 동력에도 투자 가능한 재원을 마련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매각 후 현 사옥을 그대로 임차해 사용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을 확정했다. 금융환경과 부동산 규제 동향, 여의도업무지구(YBD) 수요ㆍ공급 전망 등을 고려한 선택이었다고 부연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