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물 시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물 시장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

‘mal-eum.com’이하 ‘날씨맑음’은 다음의 목적을 위하여 개인정보를 처리하고 있으며, 다음의 목적 이외의 용도로는 이용하지 않습니다.
- 고객 가입의사 확인, 고객에 대한 서비스 제공에 따른 본인 식별.인증, 회원자격 유지.관리, 서비스의 공급 등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 기간

1. ‘날씨맑음’은 정보주체로부터 개인정보를 수집할 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이용기간 또는 법령에 따른 개인정보 보유․이용기간 내에서 개인정보를 처리 보유합니다.

2. 구체적인 개인정보 처리 및 보유 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회원가입 및 관리와 관련한 개인정보는 수집.이용에 관한 동의일로부터 서비스 폐지시까지 또는 회원 탈퇴 이후 30일까지 위 이용목적을 위하여 보유.이용됩니다.

정보주체와 법정대리인의 권리·의무 및 그 행사방법

이용자는 개인정보주체로써 다음과 같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습니다.
정보주체는 ‘날씨맑음’에 대해 언제든지 다음 각 호의 개인정보 보호 관련 권리를 현물 시장 행사할 수 있습니다.

1. 개인정보 열람요구
2. 오류 등이 있을 경우 정정 요구
3. 삭제요구
4. 처리정지 요구

처리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날씨맑음’은 다음의 개인정보 항목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회원 가입 시 또는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홈페이지 또는 개별 어플리케이션이나 프로그램 등을 통해 다음과 같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1. 회원가입
- 필수항목 : SNS 계정의 경우 이름(닉네임)현물 시장 과 SNS ID, 이메일 계정의 경우 이메일 주소와 비밀번호

2. 태양광 발전소 수익 지출 관리 및 정보 제공
- 선택항목 : 발전소 정보 (발전소명, 용량, 설치지역, 설치유형, 발전량, 수익, 지출 등)

개인정보의 파기

‘날씨맑음’은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처리목적이 달성된 경우에는 지체없이 해당 개인정보를 현물 시장 파기합니다.
파기의 절차, 기한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파기절차
이용자가 입력한 정보는 목적 달성 후 별도의 DB에 옮겨져(종이의 경우 별도의 서류) 내부 방침 및 기타 관련 법령에 따라 일정기간 저장된 후 혹은 즉시 파기됩니다. 이 때, DB로 옮겨진 개인정보는 법률에 의한 경우가 아니고서는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습니다.

-파기기한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이 경과된 경우에는 보유기간의 종료일로부터 5일 이내에,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 달성, 해당 서비스의 폐지, 사업의 종료 등 그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에는 개인정보의 처리가 불필요한 것으로 인정되는 날로부터 5일 이내에 그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개인정보 자동 수집 장치의 설치•운영 및 거부에 관한 사항

1. ‘날씨맑음’은 개별적인 맞춤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용정보를 저장하고 수시로 불러오는 ‘쿠키(cookie)’를 사용합니다.

2. 쿠키는 웹사이트를 운영하는데 이용되는 서버(http)가 이용자의 컴퓨터 브라우저에게 보내는 소량의 정보이며 이용자들의 PC 컴퓨터내의 하드디스크에 저장되기도 합니다.

가. 쿠키의 사용 목적 : 이용자가 방문한 각 서비스와 웹 사이트들에 대한 방문 및 이용형태, 인기 검색어, 보안접속 여부, 등을 파악하여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정보 제공을 위해 사용됩니다.
나. 쿠키의 설치•운영 및 거부 : 웹브라우저 상단의 도구>인터넷 옵션>개인정보 메뉴의 옵션 설정을 통해 쿠키 저장을 거부 할 수 있습니다.
다. 쿠키 저장을 거부할 경우 맞춤형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1. ‘날씨맑음’은 개인정보 처리에 관한 업무를 총괄해서 책임지고, 개인정보 처리와 관련한 정보주체의 불만처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보호책임자를 지정하고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성명 :이완기
연락처 :[email protected]
※ 개인정보 보호 담당부서로 연결됩니다.

▶ 개인정보 보호 담당부서
담당자 :이완기
연락처 :[email protected]

2. 정보주체께서는 ‘날씨맑음’의 서비스(또는 사업)을 이용하시면서 발생한 모든 개인정보 보호 관련 문의, 불만처리, 피해구제 등에 관한 사항을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및 담당부서로 문의하실 현물 시장 수 있습니다. ‘날씨맑음’ 은 정보주체의 문의에 대해 지체 없이 답변 및 처리해드릴 것입니다.

개인정보 처리방침 변경

이 개인정보처리방침은 시행일로부터 적용되며, 법령 및 방침에 따른 변경내용의 추가, 삭제 및 정정이 있는 경우에는 변경사항의 시행 7일 전부터 공지사항을 통하여 고지할 것입니다.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 조치

‘날씨맑음’은 개인정보보호법 제29조에 따라 다음과 같이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기술적/관리적 및 물리적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1. 해킹 등에 대비한 기술적 대책
‘날씨맑음’은 해킹이나 컴퓨터 바이러스 등에 의한 개인정보 유출 및 훼손을 막기 위하여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주기적인 갱신·점검을 하며 외부로부터 접근이 통제된 구역에 시스템을 설치하고 기술적/물리적으로 감시 및 차단하고 있습니다.

2. 개인정보의 암호화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비밀번호는 암호화 되어 저장 및 관리되고 있어, 본인만이 알 수 있으며 중요한 데이터는 파일 및 전송 데이터를 암호화 하거나 파일 잠금 기능을 사용하는 등의 별도 보안기능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3.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 제한
개인정보를 처리하는 데이터베이스시스템에 대한 접근권한의 부여,변경,말소를 현물 시장 통하여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통제를 위하여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으며 침입차단시스템을 이용하여 외부로부터의 무단 접근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KDI 경제정보센터

금융위원회는 2013년 관계기관 공동으로 발표한 '금 거래 양성화 방안(2013년 7월)'의 핵심과제로 추진되어 온 금 현물시장(브랜드명 : KRX금시장) 개설이 마무리되어 정식 거래가 시작됐다고 2014년 3월 24일 밝혔다.

- 금 현물시장 운영은 한국거래소(시장운영·매매체결·청산), 한국예탁결제원(보관·인출), 한국조폐공사(품질인증·검사) 등이 담당하며, 8개 증권사와 49개 금 실물사업자(생산업자 4, 수입업자 9, 유통업자 36)가 회원으로 가입하여 금 거래에 참여함. 일반투자자들은 회원증권사(대신증권, 대우증권, 삼성증권, 신한투자증권, 우리투자증권,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를 통하여 금 현물시장을 이용하면됨.

- 매매 단위는 1g이며 호가가격 단위는 10원임. 현물 인출은 현물 시장 실물사업자들의 영업권 보장을 위해 1kg 단위로만 가능함. 품질인증은 조폐공사, 보관은 예탁결제원이 각각 맡았음. 매매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로 장 개시를 전후한 오전 9시부터 1시간, 오후 2시30분부터 30분간 단일가 매매가 이뤄짐.

- 호가제한폭은 전날 종가의 ±10%임. 호가 당 최대 주문수량은 5kg으로 제한됨. 첫날 개장가는 국제 선물 시세를 반영해 설정되고, 이후 전일 종가를 기준으로 제한폭 내에서 개장 전 1시간 동안 호가를 받아 개장가를 결정함.

- 거래소는 시장 활성화를 위해 '15년 3월까지 1년여간 거래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함. 장내 거래에는 부가세가 면제되지만 금지금(골드바)을 인출 시에는 부가가치세 10%를 내야함. 결제시한은 단일가매매의 경우 오전 11시30분까지, 그 외 오후 4시 반까지임.

Earticle

원유선물시장은 현물시장에 대해 가격발견 기능이 있는가
Price discovery in the Crude Oil Spot and Futures Markets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대한경영정보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경영과 현물 시장 정보연구 KCI 등재 바로가기
  • 통권 제32권 제5호 (2013.12) 바로가기
  • 페이지 pp.287-300
  • 저자 변영태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216069 복사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영어 음성듣기 --> In this paper, price discovery between spot and futures in crude oil markets investigated using the Gonzalo and Granger and Hasbrouck common-factor models. The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1) Crude oil futures and spot market are cointegrated. 2) Following the preceding studies, we judged that Dubai(WTI) futures markets contribute to the price discovery process than Dubai(WTI) spot market when this Gonzalo-Granger and Hasbrouck information ratio for Dubai(WTI) market are larger than 0.5. In other words, the futures markets of Dubai 현물 시장 현물 시장 and WTI plays a more dominant role in price discovery than the spot market. 3) But Brent futures market does not contribute to the price discovery process.
한국어 본 논문은 원유 현물시장과 선물시장 중에서 어떤 시장이 가격발견에 있어서 우월한 지를 실증분 석한 것이다. 분석을 위해 2005년 4월 5일부터 2013년 10월 31일까지 두바이유 현물, 선물, 서부텍 사스유 현물과 선물, 북해산 브렌트유 현물과 선물의 최근월물 일별자료를 이용하였다. 본 연구의 결론은 다음과 같다. 두바이유, 서부텍사스유 선물시장의 현물시장보다 가격발견에 있어서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 오차수정계수인 은 통계적으로 비유의적인 값을 가지고 는 유의적인 양(+)의 값을 가졌다. 한편, Granger-Gonzalo 정보비율과 Hasbrouck 정보비율을 이용한 강건성 검정에서 두바이유와 서부텍 사스유 두 시장 모두 GG 정보비율과 Habrouck의 중간값이 0.5보다 큰 값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나 선물시장이 현물시장보다 가격발견에 있어서 우월함을 확인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브렌트유의 경 우는 반대로 현물시장이 선물시장보다 가격발견에 있어서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Ⅰ. 서론
II. 연구모형
III. 실증분석
3.1 자료
3.2 기초통계량
3.3 단위근 검정
3.4 공적분 검정 및 VECM
IV.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ScienceON Chatbot

선물 및 현물시장은 뉴스에 대해 동일하게 반응하는가? : 코스피200 선물시장에 대한 실증적 연구 원문보기 KCI 원문보기

Do the Futures and Spot Markets Respond Differently to the News? : An Empirical Study of KOSPI200 Futures Market

이 논문에서는 새로운 뉴스에 대해 선물시장이 현물시장보다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지와 더 큰 가격변동폭을 보이는지를 검증한다. 뉴스에 대한 민감도는, 선물가격의 일간변동을 이론가격 변동에 관해 회귀시킨 식의 회귀계수에 의해 측정한다. 그리고 가격변동폭은 선물가격과 이론가격의 평균범위차이( $\overline$ ), 평균고가차이( $\overline$ ) 및 평균저가차이( $\overline$ )라는 세 가지 척도를 사용하여 측정한다. 이 논문에서 사용한 자료는 코스피200 지수선물시장의 개설 초기인 1996년 7월부터 최근의 2005년 12월말까지 최근월물과 차근원물의 선물가격과 이론가격이다. 민감도의 차이를 나타내는 $\hat$ 는 1과 크게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으므로 뉴스에 대한 두 시장의 민감도는 현물 시장 대체로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최근기간(2002년 11월 $$ 2005년 12월)에는 최근월물 및 차근월물 모두 1보다 큰 값을 보이고 있어 선물시장이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또 최근기간에 최근월물의 가격이 좋은 뉴스에 대해 현물시장보다 더 민감하게 반응하였다. 전체기간 및 하위기간의 ( $\overline$ )는 대체로 0과 유의한 차이를 갖지 않는다. 그러나 최근월물의 평균고가차이( $\overline$ )는 전체기간과 하위기간 모두에서 뚜렷하게 유의한 양의 값을 보이고 있다. 이것은 최근월물 선물가격의 좋은 뉴스에 대한 가격변동폭이 현물가격보다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Abstract

This paper investigates whether the futures market responds to the news more sensitively and uses more diverse information than the spot market. The sensitivity to the news is measured by the coefficients of the model which regresses the daily changes in the futures prices to the daily changes in the theoretical prices computed from spot prices using the spot-futures parity. The diversity of news is measured by the mean range differences ( $\overline$ ), mean hi-price differences( $\overline$ ) and mean low-price differences. The data in this paper is the closing prices of the nearest-to-maturity and the second-nearest-to-maturity contracts of the KOSPI 200 index futures. As the estimates of the relative sensitivity of the futures prices( $^$ ) for the whole-period sample a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1, the sensitivity of two markets to the news are not different. However, $\hat$ of the most recent period(Nov. 2002 to Dec. 2005) are strongly different from 1. And, in the most recent period, the futures price changes for the good news, which is defined as the price increase of KOSPI of more than 1.5% in a day, show additional sensitivity. Since the mean range different which measures the relative diversity of 현물 시장 information used, a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0 for the whole-period and subperiod samples, and this can be interpreted that 현물 시장 the futures market does not use more diverse information than the spot market. However, the mean high-price difference, which measures the relative diversity of good news, are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0 for the nearest-maturity contracts in the whole-period and subperiod samples. This evidence supports that the futures prices reflects more diverse good news which brings price increase in the market.

현물 시장

[이투뉴스]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력시장가격(SMP)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격이 동반 상승하면서 발전사업자들의 현물시장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태양광업계는 조만간 REC가격이 5만원 수준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SMP도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전력거래소 신재생 원스톱 사업정보 통합포탈을 현물 시장 보면 20일 기준 SMP 평균가는 kWh당 164.25원, REC 평균가격은 4만7522원(kWh 당 47.52원)으로 작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SMP는 코로나19로 인해 국제유가가 급락했던 2020년 11월 49.8원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국제유가를 비롯한 글로벌 에너지가격이 상승하면서 강한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8월 평균 94.07원을 기록한 후 12월까지 142.81원으로 크게 올랐고, 최근 들어 160원을 돌파했다. 저점이었던 2020년 11월과 비교하면 세 배 넘게 오른 셈이다.

REC가격도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2만원대까지 추락한 REC 평균가격은 이달 4만원대로 회복한 이후에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시장에서 SMP가 상승하면 보조금 성격이 강한 REC가격은 하락하는 것이 정상이다. 반면 현재 현물시장은 SMP와 REC가격이 동반 상승하면서 높은 계약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REC거래물량도 크게 증가했다. 전력거래소가 발표한 현물시장 거래 속보에 따르면 18일 기준 REC거래물량은 22만7991REC로 13일 대비 68.33% 증가했다. 이달 평균 거래물량도 16만2669REC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 높은 시장가격으로 사업자들의 현물시장 선호도가 올라가고 있는 이유다.

재생에너지업계는 현물시장에 참여하던 사업자들이 크게 줄면서 REC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지난해 사업자들이 RPS입찰로 빠져나가면서 적체된 물량이 일정부분 해소됐고, 최근 모듈가격이 오르면서 신규발전소를 건설하지 못하자 매도물량이 줄어 가격상승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20일 기준 매수주문량은 79만9045REC지만 매도물량은 22만8420REC로 공급량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다.

의무공급사들이 지난해 충당하지 못한 의무공급량을 보충하기 위해 현물시장에서의 REC거래가 늘어한 것도 가격인상에 한 몫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가격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7월 5만REC까지 내려갔던 거래물량은 이달 평균 16만건 수준으로 크게 늘어난 점도 신규수요 유입을 반영하고 있다.

업계는 올해 12.5%로 늘어난 RPS 의무공급비율을 채우기 위해 의무공급사들이 충당해야할 REC물량도 많아져 당분간 REC가격 상승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태양광사업을 하고 있는 한 관계자는 “작년부터 RPS입찰 물량이 대폭 늘어나면서 사업자들이 고정가격계약으로 빠져나가고, 공급사들의 거래물량이 늘어나면서 REC가격도 상승하고 있다”며 “올해 의무공급비율이 크게 오른만큼 향후 몇 달 동안 REC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SMP와 REC가격 동반상승이 이어지자 일부 사업자 사이에선 RPS입찰 계약을 파기하고, 현물시장으로 진출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지난해 하반기 RPS입찰 평균가격은 14만3120원이지만 20일 기준 현물시장가격은 21만1772원으로 32.4%의 수익을 더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전국태양광발전협회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현물시장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일부 사업자들이 RPS입찰계약 파기 후 현물시장으로 들어가려고 문의하는 사례도 있다”며 “RPS계약을 파기할 경우 사업자는 3년 동안 RPS입찰시장에 들어갈 수 없을 뿐더러 현물시장의 변동성 문제도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과 단기 수익을 비교해 시장에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