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라운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래에셋센터원 전경. 사진 미래에셋증권 제공 [뉴스락]

투자 라운드

잠깐! 현재 Internet 투자 라운드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1.07.13 14:04
  • 댓글 0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 김창용)은 7월 8일, 9일 강남 성홍타워에서 ‘2021년 빅토리(VICTORY) 투자라운드’를 개최하였다.

이 행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다. '빅토리 투자라운드'는 15개 유망 ICT 벤처 및 창업기업이 35명의 벤처캐피털리스트(VC)를 대상으로 피칭IR과 투자미팅을 하는 행사다. 유망 ICT기업에게 자금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성장 발판 마련을 제공하고, 벤처캐피털리스트에게는 좋은 투자처 확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기획했다.

'빅토리 투자라운드'에 참여한 기업은 NIPA 지원사업을 통해 성장한 150여개 투자 라운드 유망기업 중 인공지능과 안전검사, 스마트축산,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등 15개사다. 또 기업투자를 희망한 VC는 KTB네트워크, KB인베스트먼트 등 ICT 투자비중이 높은 투자사들로 구성됐다.

딥인스펙션은 키움증권, LB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인터베스트, 하이투자증권, IMM인베스트먼트, 현대건설 등 9개 기관과 매칭되어 IR을 진행하는 등 15개 참가기업 중 가장 높은 관심을 받았으며, IR 이후에 현대건설과 프라이빗 미팅도 가졌다.

딥인스펙션 이철희 대표는 피칭 과정에서 “인공지능 기반 시설물 안전점검 및 진단 자동화를 위한 SaaS와 플랫폼 개발 및 2022년 서비스개시를 위해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딥러닝 고속화 서비스를 위한 특화된 IDC의 구축에 대해 강조했다.".고 전했다.

VC들이 ICT기업의 비즈니스 성공 및 미래 성장 가능성을 탐색하기 쉽게 1차 공개 피칭IR과 더불어 2차 1:1 비공개 투자미팅이 동시에 진행되었으며, 투자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기업의 이해도를 높이는 기업의 전시 홍보도 동시에 진행됐다.

박지혜 NIPA 글로벌창업성장팀 수석은 "이번 투자라운드는 작년 시범 개최에 이어 올해부터 정기적으로 개최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업별 맞춤 컨설팅 지원을 통해 기업의 피칭역량을 한단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했으며 VC와 ICT 벤처기업 간 상호 윈윈하는 투자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KDB산업은행, 넥스트라운드 5년간 3조4000억 투자유치 성공

산업은행은 지난 2016년 8월 넥스트라운드를 시작한 이후 작년까지 약 500개 기업이 총 3조4000억 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넥스트라운드는 스타트업에게는 투자유치의 기회를, 투자자에게는 우량 투자처 발굴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작년까지 총 535회 라운드를 열었고, 그동안 2000여개 벤처기업이 IR을 실시했다.

  • 산업은행, '2022 설맞이 사랑 나누기' 후원 실시
  • [부고] 문용기(산업은행 호남지역본부장) 모친상
  • 산업은행, 리스크관리위원으로 최대현 수석부행장 선임… 뉴딜 사업에 3920억 증자

이날 2022년 ‘넥스트라운드 오프닝 데이’를 개최했다. 오프닝 행사는 ‘딥테크(Deep-Tech) 스페셜 라운드’로 진행됐다. ‘AI 기술, 어디까지 왔나? 그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행사는 ‘AI와 인간, 스타크래프트 대결’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프로게이머 박성준과 AI가 현장 맞대결을 펼쳐 AI의 현재를 보여줬다.

‘키노트 스피치’에서는 인공지능 반도체 스타트업인 ‘퓨리오사AI’ 백준호 대표가 ‘AI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마지막 순서인 ‘인사이트 특강’에서 법무법인 세종의 서태용 파트너 변호사가 ‘스타트업 창업부터 IPO, 최근 법률 트렌드’를 주제로 스타트업 경영에 필요한 법률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KDB 온라인플랫폼(www.nextround.kr)으로 생중계됐다.

최대현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넥스트라운드가 순항할 수 있게 협력해준 벤처생태계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더 많은 국내 혁신 벤처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넥스트라운드는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투자 라운드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자 라운드

미래에셋센터원 전경. 사진 미래에셋증권 제공 [뉴스락]

미래에셋센터원 전경. 사진 미래에셋증권 제공 [뉴스락]

[뉴스락] 미래에셋금융그룹이 대체육류를 개발하는 미국 스타트업 임파서블푸드의 5억 달러 규모의 이번 투자 라운드에서 리드투자자로 투자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미래에셋증권을 포함한 투자 라운드 그룹 차원에서 진행됐으며 2020년 3월에 이어 두번째로 해당 회사에 대한 투자를 주도한 것이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임파서블푸드는 2011년 미국 스탠퍼드대 출신 생화학자 패트릭브라운이 세운 대체육류 스타트업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게이츠,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 등의 기업인과 가수 케이티 페리, 래퍼 제이지 등의 유명인사가 투자한 회사로도 알려져 있다.

임파서블푸드는 고기 맛을 내는 핵심 성분인 헤모글로빈 속 ‘헴(Heme)’성분을 콩 뿌리에서 추출해 햄버거 패티(소고기), 소시지(돼지고기), 치킨너겟(닭고기) 등 대체육류를 개발했다.

대체육류 중 가장 실제 육류와 맛이 비슷해 채식주의자 뿐 아니라 채식지향인(Flexitarian, 간헐적인 채식주의자로 육류 섭취를 줄이고자 하는 의지가 높은 사람들)에게도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는 것이 미래에셋증권의 설명이다.

임파서블푸드는 현재 스타벅스, 버거킹 등 글로벌 유수의 레스토랑 체인 4만여개 매장과 월마트, 코스트코, 타겟 등 미국 슈퍼마켓체인 2만여개 점포에서 제공되고 있다.

임파서블푸드의 누적 자금조달 규모는 20억 달러(약 2조3700억원)에 달하며, 미래에셋을 비롯해 테마섹, 호라이즌벤처스, 코슬라벤처스, 구글벤처스, 코튜 등 글로벌 탑티어 벤처투자회사들이 주요 투자자이다.

투자 라운드

[테크월드뉴스=방제일 기자]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은 7월 8일부터 9일까지 강남 성홍타워 3층․8층 ‘드리움’에서 ‘빅토리(VICTORY) 투자라운드’를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 개최되는 빅토리 투자라운드는 15개의 유망 ICT벤처ㆍ창업기업이 35명의 벤처캐피털리스트(VC)를 대상으로 피칭IR과 투자미팅 등을 진행하는 행사다.투자 라운드

빅토리 투자라운드는 유망 ICT기업에게는 자금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성장 발판 마련을, 벤처캐피털리스트에게는 좋은 투자처 확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기획한 투자 라운드 행사다.

VC들이 ICT기업의 비즈니스 성공 및 미래 성장 가능성을 탐색하기 쉽도록 1차 공개 피칭IR과 더불어 2차 1:1 비공개 투자미팅이 투자 라운드 동시에 진행된다. 한편 투자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기업의 이해도를 높이는 투자 라운드 기업의 전시 홍보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빅토리 투자라운드에 참여한 기업은 NIPA 지원사업을 통해 성장한 150여개 유망기업 중 인공지능․스마트축산․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등 15개사 ICT 벤처․창업기업으로 구성돼 있으며, 기업투자를 희망한 VC는 IMM인베스트먼트, 이베스트투자증권, 스틱벤처스, KTB네트워크, KB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등 ICT 투자비중이 높은 투자사들로 구성돼 있다.

김태열 NIPA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이번 투자라운드는 작년 시범 개최에 이어 올해부터 정기적으로 개최할 수 있게 된 만큼, VC와 ICT 벤처․창업기업 간 상호 윈윈하는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기사저장 다른 미디어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노르마(대표 정현철)가 시리즈C 투자 라운드에서 11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에 성공했다. 노르마의 이번 시리즈C 투자 투자 라운드 라운드는 프리 IPO(상장 전 지분 투자) 성격의 투자 유치다. KL&파트너스 80억 원, NH투자증권 10억 원, 유티씨인베스트먼트 10억 원, 싱가포르 VC(벤처케피탈)인 Ternary 70만 달러 등 약 110억 원을 조달했다.


[로고=노르마]

KL&파트너스는 GP(펀드 위탁운용사)로서 HDC 자회사인 HDC아이콘트롤스 등의 LP(출자자)로부터 출자받았다. NH투자증권은 노르마의 상장 주관사다. 싱가포르 VC의 투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하는 K-스타트업센터의 네트워킹 지원을 통해 이뤄졌다. 이로써 노르마의 누적 투자금은 170억 원 가량이 됐다. 앞서 2018년 시리즈A에서 한국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37억 원, 2019년 시리즈B 한화투자증권 등으로부터 23억 원을 각각 투자받았다.

노르마는 이르면 올해 안에 기술특례상장을 통해 코스닥에 상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예비기술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고 현재 기술평가 지정 감사 절차를 밟고 있다.

한편, 노르마는 2011년 설립 이래 무선 및 IoT 보안 솔루션을 핵심으로 고성장을 이뤄왔다. IoT에 보안을 접목한 SECoT(Security + IoT) 기술로 스마트홈을 비롯한 스마트시티 보안 시장에서 활동 중이다. 중국, 유럽 등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개척 활동도 노르마의 성장을 견인했다.

정현철 노르마 대표는 “정보보호 산업은 개인 뿐만 아니라 국력에까지 영향을 미칠 만큼 중요한 산업이지만 그동안 다른 IT 투자 라운드 기술에 비해 저평가됐던 것이 사실”이라며 “노르마의 기술특례 상장을 통해 투자 라운드 정보보호 기업의 가치가 높게 재평가 되는 동시에 관련 산업 전반이 함께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