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거래 시장 규모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중교 기자

무역 규모 늘면서 외환 거래도 증가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3년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외환거래(은행간·대고객 거래) 규모는 일평균 459억8000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1년 전보다 소폭 늘었다. 경상 거래 증가 등으로 현물환과 외환상품 거래규모가 모두 증가해서다.

전년의 453억8000만 달러에 비해 6억 달러(1.3%) 증가한 수치다.

상품별로는 현물환 거래규모가 181억8000만 달러로 전년(179억6000만 달러) 대비 2억2000만 달러 증가했다.

선물환과 외환스왑, 통화스왑, 통화옵션 거래 등 외환상품 거래규모는 278억 달러로 1년 전보다 3억8000만 달러 늘었다.

선물환 거래규모(71억3000만 달러)가 전년(66억4000만 달러) 대비 증가(4억9000만 달러)한 것은 비거주자의 차액결제선물환(NDF)거래 및 상반기중 조선·중공업체의 선물환 거래 증가에 따른 것이다.

정진우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두드러진 증가세는 아니지만 지난해 무역 거래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외환거래도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환시장별 거래규모를 보면 대고객시장 거래규모는 84억 외환 거래 시장 규모 달러를 기록했다. 경상거래에 따른 현물환 거래 증가 및 외환스왑 증가로 전년(71억 달러)보다 13억 달러(18.4%) 늘었다. 외환스왑 증가는 증권사의 해외증권투자 확대 영향 때문이다.

비거주자 거래규모는 149억1000만 달러로 1년전보다 9억 달러(6.4%) 증가했다.

반면 은행간 시장 거래규모는 줄었다. 현물환 및 외환스왑 거래 감소로 인해 226억7000만 달러를 나타내며 전년(외환 거래 시장 규모 242억7000만 달러) 대비 16억 달러 감소(-6.6%)했다. 국내 외화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단기자금 조달 필요성이 낮아짐에 따라 은행간 외환스왑이 크게 감소(-8.4%)했기 때문이다.

원화와 외국통화간 거래규모는 384억2000만 달러로 전년(386억1000만 달러) 대비 1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거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원화와 미국 달러화 간 거래가 축소된 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發 금융시장 진정세… 외환거래 73억 달러 감소

2분기 일평균 외환거래액 520억 달러 현물환·외환파생상품 모두 줄어들어 환율 변동성, 외인 자금유출 축소 탓

여기는 칸라이언즈

시장경제 포럼

이는 전 외환 거래 시장 규모 분기보다 73억5000만 달러(-12.4%) 감소한 수준이다. 앞서 1분기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장 불안으로 2008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외환 거래 시장 규모 규모인 49억9000만 달러 증가한 바 있다.

하지만 2분기 들어 시장이 진정되면서 환율 변동성이 축소되고,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 폭이 1분기 -133억3000만 달러에서 2분기 -80억3000만 달러로 줄면서 관련 외환파생상품 거래수요도 감소한 게 영향을 미쳤다.

특히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65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선물환 거래는 비거주자의 NDF거래를 중심으로, 외환스왑 거래는 외국환은행 간 거래를 중심으로 줄었다. 현물환 거래는 7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에서 이뤄진 거래가 일평균 245억7000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 15억 달러 감소했다. 외은지점 거래는 58억5000만 달러 감소한 274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방금 보신 기사와 같이 읽으면 좋아요!

1 한미 통화스왑 외화대출 87억2000만 달러 낙찰평균 금리 0.91%…84일물 16개 은행 응찰

2 한국은행, 31일 달러 푼다…韓·美 통화스왑 1차 공급경쟁입찰 통해 120억 달러 외화대출 실시

3 방통위, 코로나19 허위조작정보 엄정 대응허위조작정보의 신속한 삭제-차단 대응체계 가동

4 국제금융시장 금리·주가 '요동'…혼란 속 韓 대외 차입여건 안정적완화적 통화정책 및 미·중 무역갈등 재부각 탓

외환 거래 시장 규모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 3년 만에 30% 급증, 한국은 15% 늘어

▲ 전 세계 외환상품 및 장외 금리파생상품 시장의 거래규모 표.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가 3년 전보다 30.1%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국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는 15.7% 증가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도 국제결제은행(외환 거래 시장 규모 BIS) 주관 ‘전 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조사’에 따르면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는 올해 4월 중 하루 평균 6조6천억 달러로 집계됐다.

3년 전인 2016년 4월(5조1천억 달러)보다 30.1% 증가했다.

외환거래에는 현물환과 일반 선물환, 외환스왑, 통화스왑, 장외옵션, 기타파생상품이 포함된다.

거래상대방별로는 기타금융기관의 거래가 일평균 3조6천억 달러로 가장 큰 비중(54.5%)를 차지했다. 기타금융기관은 기관투자자나 헤지펀드, 공공부문 금융기관 등을 뜻한다.

국내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는 하루 평균 553억2천만 달러로 나타났다. 3년 전(478억1천만 달러)보다 15.7% 증가한 수치다.

세계 외환상품시장에서 한국 비중은 0.7%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에서 거래되는 외환상품 비중을 말한다. 원화뿐 아니라 달러화, 엔화 등 이종통화 간 거래도 포함된다.

이에 따라 한국은 조사대상국 가운데 15번째 순위에 올라 3년 전 14위에서 한 단계 하락했다.

반면 글로벌 시장에서 원화가 포함된 외환상품 거래규모 비중은 2.0%로 높아졌다.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원화거래 매력도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중국 증시 폭락 등으로 세계에서 글로벌 경기가 둔화할 것이란 우려가 많아졌다. 또 정상화 경로를 밟던 미국 등 주요 국가의 중앙은행은 기준금리 인상에서 인하로 방향을 틀었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이 위험분산 수요가 높아져 장외 외환 거래 시장 규모 외환 거래 시장 규모 금리파생상품시장 거래규모도 커지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자료는 국제결제은행이 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규모와 구조 등 종합적인 정보를 외환 거래 시장 규모 수집해 분석한 것이다. 국제결제은행은 세계 중앙은행들과 3년마다 시장 조사를 실시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Daum 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한국 외환시장의 규모가 세계 14위로 3년 전보다 1단계 올랐다.

장외 금리파생상품시장은 세계 17위로 2단계 상승했다.

2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국제결제은행(BIS) 주관 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조사'결과를 보면 올해 4월 중 한국의 외환시장 거래규모는 하루 평균 478억1천만 달러였다.

이는 3년 전 조사 때 475억2천만 달러보다 0.6% 늘어난 것이다.

반면 세계 외환시장의 거래규모는 외환 거래 시장 규모 4월 하루 평균 5조1천만 달러로 3년 전(5조4천억 달러)보다 5.0% 줄었다.

세계 외환시장 거래규모가 감소한 것은 이 조사가 시작된 1986년 이후 처음이다.

1조7천억 달러 규모의 현물환 거래가 감소한 영향이 외환 거래 시장 규모 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국이 세계 외환시장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7%로 2013년과 같았다.

하지만 전체 시장 규모가 줄어들면서 한국의 국가별 순위는 조사대상국 중 14위로 1단계 상승했다.

2010년 조사 때의 13위보다는 아직 1단계 낮은 수준이다.

외환시장 비중이 가장 큰 나라는 영국(37.1%)이었고 이어 미국(19.4%), 싱가포르(7.9%), 홍콩(외환 거래 시장 규모 6.7%), 일본(6.1%) 등의 순이었다.

외환 거래 시장 규모

오중교 기자

  • 기사등록 2019-09-17 12:57:36

전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가 3년 전보다 3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도 국제결제은행(BIS) 주관 ’전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4월 중 전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는 일평균 6조6000억달러(약 7842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조사가 있었던 지난 2016년 4월 5조1000억달러보다 30.1% 늘어난 수치다.

상품별로 보면 외환스왑 거래 규모가 일평균 3조2000억달러로 3년 전보다 34.6% 증가했다. 이어 현물환 거래(20.3%), 선물환(42.8%), 통화스왑(31.6%) 순이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환스왑 거래가 늘면서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가 늘었다"며 "국가 간 교역이 늘고 자본이동이 활발해져 외환스왑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전세계 외환상품 및 장외 금리파생상품 시장의 거래규모 추이. [사진=한국은행]

국가별 외환거래는 영국(3조5760억달러), 미국(1조3700억달러), 싱가포르(6330억달러), 홍콩(6320억달러), 일본(3760억달러) 등 상위 5개국에 전체 거래액의 79.4%가 집중됐다. 한국의 외환상품시장 거래규모는 하루 평균 553억2000만달러로 3년 전(478억1000만달러)보다 15.7% 증가했지만 직전 조사에서 기록한 14위에서 한 단계 하락했다.

전세계 장외 금리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일평균 6조5000억달러로 지난 2016년 4월(2조7000억달러) 대비 142.8% 증가했다. 한국의 거래 규모는 일평균 85억2000만달러로 3년 전(66억2000만달러) 보다 28.8% 늘었다.

장외금리파생상품 시장의 거래 통화 비중은 달러가 50.3%로 1위였으나 3년 전보다 약간 감소했다. 유로화(24.4%), 파운드화(외환 거래 시장 규모 8.3%) 등이 뒤를 이었고, 원화 비중은 0.4%로 11위를 기록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